• 꿈꾸는 우리 민화
  • 그림작가
  • 글작가
  • 페이지 72
  • 출판사 보림
  • 발행일 2005-05-05
  • 민화는 서민들의 그림입니다. 서민들의 희망과 기원이 들어 있지요. ‘보림 한국 미술관’ 시리즈 네 번째 권에서는 우리 민화를 감상하고, 그 속에 담긴 소망들을 찬찬히 살펴봅니다. 민화에 그려지는 소재들을 하나씩 바라보며 그림 속 사물들이 상징하는 바를 설명합니다. 용, 꽃과 새, 나비, 책, 문자 등 여러 소재들이 가진 상징을 살펴보며 조상들의 마음과 삶의 태도를 알 수 있습니다. 커다란 크기의 책에 시원스레 실려 있는 민화들을 감상합니다.

    「까치와 호랑이」의 그림을 봅니다. 까치와 호랑이가 같이 그려진 이 그림에서는 늠름하고 무섭기 그지없던 호랑이의 모습은 간데없고 장난꾸러기 같이 웃고 있는 익살스런 호랑이가 버티고 있지요. 소나무 가지에 걸터앉은 까치는 좋은 소식을 전해주는 새이자 길흉화복을 주관하는 서낭신의 심부름꾼이랍니다. 까치가 호랑이에게 서낭신의 뜻을 전하고 있는 이 그림은, 귀신이나 나쁜 기운을 막으려는 의미를 갖고 있어 벽에 거는 그림으로 사용되었지요. 이외에도 호랑이에 대한 우리 민족들의 고유한 생각과 또다른 그림 속에 등장하는 호랑이들을 보여 줍니다.
  • 1900-01-01
    2170
  • 도깨비와 범벅 장수
  • 그림작가 한병호
  • 글작가 이상교
  • 페이지 38
  • 출판사 국민서관
  • 발행일 2005-05-05
  • 사람에게 이로움을 주면서 어리숙하게 인간에게 당하기만 하는 우리 옛이야기 속의 도깨비. 호박 범벅을 팔지 못하고 돌아가는 농부 앞에 그 도깨비들이 나타납니다. 호박 범벅을 맛 본 도깨비들과 호박 범벅 장수 사이에 일어난 일이 우리에게 웃음을 줍니다. 이상교 동화작가가 정겨운 말투로 전하는 도깨비들 이야기, 도깨비를 잘 그리는 한병호 그림작가의 도깨비 그림이 어린이들을 재미있는 옛이야기 속으로 끌어 갑니다.

    인간 세계에 호기심이 많은 도깨비들이 그냥 지나칠 리가 없었죠. 호박 범벅이 얼마나 궁금했을까요? 맛을 본 도깨비들은 호박 범벅값으로 범벅 항아리에 가득 금을 채워 주었습니다. 농부는 점점 더 큰 항아리를 가져가 많은 금을 모으고 호박 범벅은 만들지 않게 되었죠. 한 달 두 달 날마다 날마다 농부를 기다리던 도깨비들은 드디어 농부를 혼내 주려고 합니다. 농부의 모든 재산을 끌고 가는 것이었죠. 도깨비들이 밤새 새끼줄을 잡아당겨 끌고간 농부의 재산은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웃지 않을 수 없을 거예요. 민속적인 그림, 농부와 도깨비들의 재미있는 표정 묘사가 더욱 친근하게 도깨비들을 만나게 합니다.
  • 1900-01-01
    7270
  • 엄마가 그린 새 그림
  • 그림작가 조미자
  • 글작가 조미자
  • 페이지 32
  • 출판사 마루벌
  • 발행일 2005-05-05
  • 엄마가 푸른 잔디 위에 엄마새, 아빠새, 아기새가 있는 그림을 그려 주었어요. 엄마새는 아기새를 가졌어요. 새 가족은 강물도 마시고 향기로운 꽃밭에 앉기도 하고 나무 위에 열매도 먹고 들판 가운데 있는 집으로 돌아와요. 가족 사랑과 행복이 넘치는 새 가족의 이야기에요. 붓으로 부드럽게 새를 그리고 색연필로 색을 칠해서 그린 그림이 행복을 전해요.
  • 1900-01-01
    2441
  • 갈치 사이소
  • 그림작가 이영숙
  • 글작가 도토리
  • 페이지 33
  • 출판사 보리
  • 발행일 2005-05-05
  • 부산의 자갈치 어시장 구경을 해요. 새색시 때부터 자갈치 시장에서 생선을 팔아 온 남이 할머니와 함께요. 새벽 네 시 삼십 분에 시장에 나와서 경매장에 들어 온 싱싱한 생선들 가운데 하루 동안 팔 생선을 고르고, 항구에 들어온 오징어 배에서 오징어도 사서 장사를 시작해요. 우리 밥상에 오르는 많은 생선들의 이름도 알고 어시장 풍경도 알 수 있어요. 동판화로 찍어 색칠한 그림에 어시장의 활기찬 모습이 담겨 있어요.

    참가자미, 참돔, 만새기, 홍어, 갯장어, 줄참치, 날치, 가시복, 가숭어, 갈치, 병어, 밀복, 볼락, 아귀……. 우리가 먹는 생선이 이렇게 많이 있었네요. 우리가 먹는 생선들이 어떻게 우리 밥상까지 오게 되는지 설명하는 간단한 학습 자료도 덧붙여져 있습니다.
  • 1900-01-01
    2554
  • 나이팅게일
  • 그림작가 김동성
  • 글작가 김서정
  • 페이지 48
  • 출판사 웅진주니어
  • 발행일 2005-06-06
  • 동화의 아버지 안데르센의 작품입니다. ‘안데르센 걸작 그림책’ 시리즈 가운데 한 권입니다. 화려하고 아름다운 궁궐에 사는 중국 황제가 고운 목소리로 노래하는 새 나이팅게일에 의해 진정한 마음의 중요함을 깨닫게 되는 이야기입니다. 진정에서 우러나온 마음이 죽음까지 물리치고 마음의 평화를 가져다 준다는 사실을 말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궁궐 모습을 화려하고 아름답게 표현한 그림이 감동을 더합니다.

    황제는 책을 읽다가 자신의 정원에 산다고 하는 나이팅게일에 대한 이야기를 듣습니다. 황제는 신하들에게 나이팅게일을 찾아오라고 명령합니다. 힘들게 찾은 나이팅게일이 황제 앞에서 노래하자 황제는 감동의 눈물을 흘립니다. 그때부터 나이팅게일은 궁궐에 살면서 황제를 위해 노래를 부릅니다. 그러던 어느 날 다른 나라에서 기계 나이팅게일을 황제에게 선물합니다. 기계가 나이팅게일 대신 노래합니다. 하지만 그 기계는 얼마 지나지 않아 고장나고 맙니다. 황제는 그 뒤 병을 얻어 죽을 위기에 처합니다. 그때 나이팅게일이 나타나 황제를 위해 노래 불러줍니다. 황제는 나이팅게일의 노래를 듣고 생명의 힘을 얻습니다.
  • 1900-01-01
    8474
  • 노란 똥 책벌레
  • 그림작가 이경희A
  • 글작가 이상교
  • 페이지 35
  • 출판사 작은책방
  • 발행일 2005-06-06
  • 책 읽기를 싫어하는 결이는 책으로 블록 쌓기를 하거나 징검다리를 만들어 밟으며 돌아다닙니다. 어느 날 책을 베개 삼아 잠을 자려고 누운 결이는 그림책 사이에서 꼬물거리며 기어나온 벌레를 봅니다. 글자를 갉아먹고는 노란 똥을 누는 신기한 벌레였지요. 노란 똥 책벌레와 만나게 된 결이가 책 읽기를 좋아하는 아이로 변하는 과정을 재미있는 글과 귀여운 그림으로 담은 그림책입니다.

    결이는 노란 똥 책벌레에게 자꾸 자꾸 책을 갖다 줍니다. 그러다가 그것마저 귀찮아진 결이는 노란 똥 책벌레에게 국어 사전을 주고 다른 놀이들에 빠져들지요. 노란 똥 책벌레는 까맣게 잊어 버리고 말이예요. 며칠 뒤 결이는 책벌레가 갉아 먹은 이름의 물건들이 사라져 버린 것을 알고 깜짝 놀랍니다. 아이스크림도, 장난감도, 변신 로봇도 모두 없어져 버렸네요. 그래서 결이는 노란 똥 책벌레에게 나쁜 말만 골라서 읽으라고 말합니다. 노란 똥 책벌레는 점점 몸이 뚱뚱해지고 초록빛 몸은 까맣게 변해 버립니다. 비로소 노란 똥 책벌레에게 미안해진 결이. 노란 똥 책벌레에게 재미있는 책을 주기 위해 자기가 직접 책을 읽기 시작합니다.
  • 1900-01-01
    3463
  • 구멍
  • 그림작가 아이완
  • 글작가 아이완
  • 페이지 62
  • 출판사 마루벌
  • 발행일 2005-06-06
  • 신비스럽고 독특한 분위기의 그림으로 알려진 아이완의 창작 그림책입니다. 한 아이가 땅에 귀를 대고 엎드려 있습니다. 파란 물방울이 움직이는 소리가 들려오면 아이는 땅에 커다란 원을 그립니다. 동물들이 여행을 시작할 수 있도록 구멍을 만들어 주는 것이 이 아이가 하는 일입니다. 그 구멍을 통해 동물들이 여행을 떠나면 작은 별에 사는 아이의 친구 곁은 지나갑니다. 눈이 없는 그 친구는 동물들을 어루만지고 인사를 합니다. 푸르스름한 몽환적인 배경에만 색채가 깔려 있고 연필로 그린 무채색 그림이 시간과 공간을 넘나드는 상상력을 불러일으킵니다.
  • 1900-01-01
    7046
  • 영원한 황금 지킴이 그리핀
  • 그림작가
  • 글작가 선자은
  • 페이지 34
  • 출판사 길벗어린이
  • 발행일 2005-06-06
  • 사자의 몸통에 독수리의 머리와 날개를 가진 새, 그리핀 부부의 이야기입니다. 그리핀 부부 니아와 바빌은 사이가 좋은 부부 그리핀이었습니다. 아내 니아가 두 개의 알을 낳자 남편인 바빌은 기뻐하며 아기들의 둥지를 꾸밀 황금을 찾으러 나섭니다. 바빌은 술의 신 디오니소스, 복수의 신 네메시스, 최고의 신 제우스를 차례차례 찾아가 황금을 구합니다. 그러나 그러는 사이 아내 니아는 사냥꾼들이 쏜 독화살에 맞아 죽어 있었지요. 알도 하나 없어졌고요. 바빌은 사냥꾼들에게 복수를 다짐합니다. 상징주의 느낌으로 그려진 그림과 신화 속 상상 동물의 이야기를 서로 잘 어울리며 분위기를 북돋워 줍니다. 신화의 신비로운 분위기와 인간의 탐욕스런 마음, 그리핀의 단호한 복수심이 강렬하게 표현되었습니다.

    바빌은 황금을 미끼로 사냥꾼들을 벼랑으로 유인합니다. 그리고 꿀꺽 삼켜 버립니다. 바빌이 모아 온 황금은 아내 니아의 무덤을 만드는 데 쓰여졌지요. 아무도 모르는 깊은 산 속 어딘가에서 바빌은 아내의 황금 무덤을 지킨다고 합니다. 그런 바빌의 옆에는 어린 그리핀이 곤하게 잠들어 있지요. 그리핀은 시종일관 늠름한 모습을 보여 줍니다. 그리핀이 복수를 결심하는 순간부터는 침착하고 낮은 색조의 바탕, 기괴하게 생긴 사물과 인물 묘사로 긴장감을 일으킵니다.
  • 1900-01-01
    3133
  • 눈 내리는 날
  • 그림작가 정순임
  • 글작가 김동광
  • 페이지 34
  • 출판사 아이세움
  • 발행일 2004-06-06
  • 산골 아이가 눈이 내리는 날 재미있게 놀면서 눈의 여러 가지 모습을 관찰합니다. 재미있고 정겨운 겨울 이야기를 보고 들으면서 과학 지식도 쌓아갑니다. 수증기가 물이 되는 현상인 이슬, 수증기가 얼면 서리가 되지요. 눈송이를 확대하면 육각형의 아름다운 무늬들도 볼 수 있지요. 눈 위에서 미끄럼을 탈 수 있는 것은 발 밑에서 얼음이 녹아 신발과 얼음 사이에 얇은 물의 층이 생기기 때문이래요. 아이과학 시리즈 지구 과학 영역의 과학그림책입니다. 콜라주와 두터운 유화로 눈 내린 겨울 풍경을 멋지게 꾸몄습니다.
  • 1900-01-01
    2604
  • 악어 연필깎이가 갖고 싶어
  • 그림작가 김영수
  • 글작가 이상교
  • 페이지 26
  • 출판사 아이세움
  • 발행일 2005-06-06
  • 아직 옳고 그름을 판단하지 못하고 남의 물건을 갖고 싶는 아이들에게 올바른 생활 습관을 갖도록 이끌어 줄 이야기입니다. 친구가 가진 악어 연필깎이로 자기가 아끼던 기린 연필을 깎아 보고 싶어하던 한결이가 친구의 악어 연필깎이를 몰래 가져옵니다. 그런데 자기 기린 연필을 잃어버렸다가 찾는 순간 악어 연필깎이를 찾을 친구의 마음을 생각하고 연필깎이를 돌려 줍니다. 크레파스로 아이가 그린 것처럼 그린 그림이 아이들의 마음에 친근하게 다가가 올바른 가치 판단을 하게 이끌 것입니다.
  • 1900-01-01
    2648